작성자 이운영
작성일 2009-12-18 (금) 12:55
ㆍ추천: 0  ㆍ조회: 789      
IP: 222.xxx.238
조선시대 122세 할머니의 장수비법
  유달리 장수(長壽)에 관심이 많았던 조선 11대 왕 중종은 전북 순창에 사는 122세의 조씨(趙氏) 할머니의 장수 비결이 몹시 궁금했다.

중종은 조 할머니를 만나 장수의 비법을 직접 듣고 싶었으나 나이가 많은 탓에 거동이 불편해 만날 수 없었다.

그래서 예조에서 똑똑한 김시원을 뽑아 순창으로 내려 보냈다.

순창에 122세의 할머니가 산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방방곡곡에서 그 비법을 알고자 구름떼처럼 사람들이 몰려들었으나 모두 허사였다.

아무리 많은 재물도 장수 비법을 살 수 없었다.

조 할머니의 아들 마행곤(馬行坤)이 낸 3개의 문제를 맞힌 사람이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마행곤은 임금의 명을 받고 내려온 김시원에게 "사람의 수명은 하늘이 내린 것이오. 내가 이를 함부로 알려주면 천기누설에 해당하니 아무에게나 쉽게 가르쳐 줄 수 없소. 만약 당신이 내가 낸 3가지 문제를 풀 수 있다면 당신은 자연히 답을 얻게 될 것이오"라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물었던 문제를 냈다.

첫 번째 과제는 조 할머니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가장 먼저 먹는 것이 무엇이냐는 것이었다.

김시원은 궁리 끝에 다음 날 아침 쟁반에 물을 한 사발 떠가지고 갔다.

결과는 '딩동댕'이었고 그 이유를 묻자 김시원은 "순창의 옛 지명은 옥천이라 하여 물이 맑은 곳이어서 이를 오래 마시면 몸이 윤택해지고 모발이 희어지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들은 빙그레 웃으며 "어머니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식전에 물을 드신다"며 "여기까지 맞힌 사람들은 많다"며 두 번째 문제로 이어갔다.

한때 조 할머니는 육종(암)에 걸린 적이 있는데 이를 치료한 약이 순창에 있으니 찾아오라는 문제에 김시원은 느닷없이 밥상을 들고 나타났다.

밥상의 보자기를 걷어내니 그 상에는 흰죽과 된장을 이용한 탕, 고추, 고추장, 무장아찌, 호박무침뿐이었다.

김시원이 "이 고을에서 며칠 머물며 보니 80세 넘은 노인들이 많았고 그들이 끼니마다 먹는 것이 바로 이런 음식들이었소. 음식을 숙성시키면서 그만큼 시간과 정성을 들여 만든 음식이니 보약보다 무엇이 못 하겠소. 그리고 소식하면서 배부르게 먹기에는 밥보다는 죽이 더 좋을 것 같았다"고 말하자 아들은 "어머니는 젊었을 때부터 흰죽을 먹었으며 병이 난 뒤에도 흰죽과 채소만 드셨고, 그래서 병이 나았다"며 무릎을 쳤다.

마지막 과제는 생각보다 쉬운 듯했다.

그저 마씨 가족들이 노모에게 무엇을 가져다주는지 보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었다.

마씨 가족은 4대가 함께 살고 있어 식구만 해도 30명이 넘었다.

며느리는 떡을, 둘째 아들은 비녀를, 손자는 천자문을 읽어 드렸다.

가족들이 노모에게 주는 것이 서로 다른 것이어서 김시원은 도대체 무엇을 선물해야 할지 갈피를 잡을 수가 없었다.

그러던 중 증손자는 아무것도 들지 않고 방으로 들어갔는데 노모의 웃음소리가 새어나왔다.

웃음소리와 함께 무엇인가가 김시원의 뇌리를 '탁'하고 스쳤다.

그는 다음날 매실 하나를 들고 노모를 찾았다.

아들은 "그대가 가져온 답은 매실입니까?"라고 물었고, 김시원은 "아닙니다.

제가 가져온 것은 효(孝)입니다"라고 답했다.

아들은 "맞다"며 "아무리 귀하고 몸에 좋은 음식이 있으면 무엇하겠습니까? 자식이 효를 다해 부모가 걱정이 없다면 신선도 부럽지 않고 마음이 편안하니 천수를 누리는 것입니다"라며 김시원을 손을 잡았다.

그렇게 김시원의 지혜로 조씨 할머니의 장수 비법은 세상에 드러났다.

결국, 순창의 맑은 물과 발효 식품, 소식(小食), 그리고 가족애를 바탕으로 한 효(孝)가 바로 장수의 비법이었다는 옛 이야기다.

장수 연구에 정통한 레오나드 푼(미국 노인의학연구소장) 박사도 이와 비슷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올해 6월 순창군을 방문해 100세 이상의 노인들을 면담한 뒤 "이들 노인이 원만한 나들이를 하고 건강상태도 좋은 비결은 이 분들을 직접 모시고 사는 아들, 며느리와 따뜻한 가족애에서 비롯됐다는 것을 알고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해 가족애나 효가 장수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 '122세 조씨 할머니의 장수비법' 이야기는 순창군이 장수와 관련된 구전설화와 체험담을 발굴해 장수 고을의 문화 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해 공모한 100여 편의 작품 중 선정된 것이다.

순창군은 이 작품이 조선왕조실록 등 문헌적 고증을 통해 신뢰감을 높이고 할머니의 장수 비결을 문제풀이 방식으로 재미있게 풀어내 최우수작으로 뽑았다고 밝혔다.

(순창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ichong@yna.co.kr
  0
3500
176 조선시대 122세 할머니의 장수비법 이운영 2009-12-18 789
175 대동보에 35대- 37대 누락 [1] 리생 2009-12-10 613
174 섹스가 건강에 좋은 이유 운영인 2009-12-07 771
173 일을 사랑하라! 운영인 2009-12-03 603
172 질문 파를 알고싶습니다. [1] 이지영 2009-12-03 5
171 생각 하나하나가 뇌구조를 쉬지 않고 바꾼다 양귀비 2009-11-24 604
170 열을 세어보세요 양귀비 2009-11-05 692
169 질문 족보 보급 [1] 할아방 2009-11-04 736
168 우주 만물은 항상 흐름 상태에 있다 양귀비 2009-10-21 591
167 족보 꼭 필요로하신분 양귀비 2009-10-13 818
166 질문 제가 몇대손인지를 알고 싶어요 [1] 오성대감 2009-09-21 810
165 인천이씨 중앙청년회 이사회 개최안내 용물소 2009-09-15 696
164 질문 몇대 孫인지 궁금합니다.. [1] 살만한세상 2009-09-14 668
163 시집가는 딸에게 어머니가 읽어주는 구절 양귀비 2009-08-28 596
162 알고 싶습니다 [1] 이정운 2009-08-25 774
161 궁금한 점 알려주세요. [1] 건네 2009-08-24 635
160 저의 대해 알고 싶습니다. [1] 건네 2009-08-19 706
159 정확한 뿌리를 알고 싶습니다. [1] 이준영 2009-08-17 744
158 영등포 문래동 벽산디지털배리 분양안내 이성구 2009-08-13 9
157 일반 김수로왕의 후손---> 역시 혈통줄이 있는 것 같아요. 이성구 2009-08-12 640
123456789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