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서 봉
작성일 2016-07-28 (목) 09:27
ㆍ추천: 0  ㆍ조회: 863      
IP: 121.xxx.209
곡강2

曲江2 (곡강2)

 

朝回日日典春衣 조정에서 나오면 봄옷을 잡혀 놓고

조회일일전춘의

每日江頭盡醉歸 매일 곡강에서 만취하여 돌아오네.

매일강두진취귀

酒債尋常行處有 가는 곳마다 외상 술값 있지만

주채심상행처유

人生七十古來稀 인생 삶 칠십년은 예부터 드문 일.

인생칠십고래희

穿花蛺蝶深深見 꽃사이 호랑나비 깊숙히 꿀을 빨고

천화협접심심견

點水蜻蜓款款飛 강물 위에 점을 찍듯 잠자리가 난다.

점수청정관관비

傳語風光共流轉 풍광도 함께 흘러흘러 가는데

전어풍광공류전

暫時相賞莫相違 잠시나마 서로 위로하고 즐거움을 나누세.

잠시상상막상위

 

*朝回(조회)=퇴근 

*()=저당 잡힘 

*盡醉(진취)=크게 취함

*尋常(심상)=예사롭다

*穿花(천화)=꽃속 깁숙히

*蛺蝶(협접)=호랑나비

*蜻蜓(청정)=잠자리 

*款款飛(관관비)=두드리며 날다

*相賞(상상)=서로 즐기다

*莫相違(막상위)=서로 어긋나지 않음.

 

 

曲江(곡강)가에서 1년간 머물며 몇 편의 시()를 남겼는데

 

두 번 째 작품에 '古稀'가 나온다. 조정에서 퇴근하면 곡강에 가서 옷잡히고 술이 취해 돌아오곤 한다. 술꾼이 술 빚을 지는 것을 당연한 일. 가는 술집마다 외상값이 밀려 있다. 하지만 내가 살면 몇 해나 더 살겠느냐?

옛부터 말하기를 사람은 七十을 살기가 어렵다(人生七十古來稀)하지 않았더냐!

 

꽃밭 사이 누비는 호랑나비도 제 철을 만난 듯 즐겁게 보이고, 꼬리를 물에 적시며 나는 잠자리도 제 세상을 만난 듯 보이기만 한다. 나는 이 대자연의 풍광과 소리 없는 말을 주고 받는다. 자연과 더불어 잠시나마 서로 위로하며 즐겨보자고.

 

시에서 고희라는 말이 나왔지만 자신은 고희와 달리 59세로 생을 마감했다.

  0
3500
18 월야억사제(月夜憶舍弟.이산의 형제여!) 운영 2018-03-26 944
17 강촌(江村) 2017-11-14 849
16 곡강4 서 봉 2016-10-24 853
15 곡강3 서 봉 2016-08-30 837
14 곡강2 서 봉 2016-07-28 863
13 곡강1 서 봉 2016-07-08 953
12 망악 (望嶽.태산을 바라보고) 2013-01-01 901
11 만흥2(漫興2:흥에겨워) 2012-12-22 672
10 만흥1 (漫興1:흥에 겨워) 2012-12-04 673
9 반조(返照: 석양빛) 2012-11-15 776
8 지일강산려(遲日江山麗) 2012-11-01 809
7 送李孝禮 登科後赴 伊川 [1] 운영인 2012-10-12 680
6 등고(登高:높이 오름) 운영인 2012-10-10 727
5 빈교행(貧交行:가난속의 우정) 운영인 2012-09-24 723
4 해민(解悶.걱정을 풀다) 운영인 2012-09-13 740
3 월야(月夜.달밤) 운영인 2012-09-07 751
2 강벽조유백(江碧鳥逾白) 종회 2012-08-30 1011
1 춘일억이백春日憶李白 [100] 종회 2012-08-22 373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