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서 봉
작성일 2016-10-24 (월) 14:50
ㆍ추천: 0  ㆍ조회: 846      
IP: 121.xxx.209
곡강4

곡강4(曲江4)

 

卽事非今亦非古 현 시국을 노래하니 고금에 없는 시가 되었고

즉사비금역비고



長歌激越捎林莽 길게 읊는 격한 탄식에 숲과 잡초 흔들린다.

장가격월소림망



比屋豪華固難數 즐비한 호화 주택 헤아리기 어려웁거늘

비옥호화고난수



吾人甘作心似灰 차라리 마음을 타버린 재와 같이 묻어 두리

오인감작심사회



弟姪何傷淚如雨 이웃들아 눈물이 비오듯 상심할 것 무어냐?

제질하상누여우

 

*즉사(卽事)=현실을 시로 읊음

*非今亦非古(비금역비고)=현시도 옛시도 아 닌 

*장가(長歌)=길게 읊음.탄식하며 읊음

*激越(격월)=격렬하게 부디침

*()=흔들어댐 

*林莽(임망)=숲과 잡초

*比屋(비옥)=즐비한 집들

*固難數(고난수)=고는 당연히 헤아리기 어렵다

*甘作(감작)=달게 하겠다

*心似灰(심사회)=마음을 타버린 재같이 지니겠다(莊子에 나옴)

*弟姪(제질)=동생조카.이웃서민 

*何傷(하상)=상심 할 것 없다.

 

*당시 지도층의 극심한 사치와 부조리의 세상을 읊으니 고금에 없는 시가 되었고 너무 한탄스러워 숲과 잡초가 흔들릴 지경으로 스스로 마음을 타버린 재와 같이 묻고자 했다.

 

*사회적 모순에 굳게 항거할 의지를 보이고 있음은 역사적으로 지도층의 문란한 시대가 되풀이 될때마다 재음미 되곤하는 명시이다.

  0
3500
18 월야억사제(月夜憶舍弟.이산의 형제여!) 운영 2018-03-26 932
17 강촌(江村) 2017-11-14 841
16 곡강4 서 봉 2016-10-24 846
15 곡강3 서 봉 2016-08-30 830
14 곡강2 서 봉 2016-07-28 849
13 곡강1 서 봉 2016-07-08 947
12 망악 (望嶽.태산을 바라보고) 2013-01-01 897
11 만흥2(漫興2:흥에겨워) 2012-12-22 668
10 만흥1 (漫興1:흥에 겨워) 2012-12-04 669
9 반조(返照: 석양빛) 2012-11-15 773
8 지일강산려(遲日江山麗) 2012-11-01 804
7 送李孝禮 登科後赴 伊川 [1] 운영인 2012-10-12 674
6 등고(登高:높이 오름) 운영인 2012-10-10 721
5 빈교행(貧交行:가난속의 우정) 운영인 2012-09-24 716
4 해민(解悶.걱정을 풀다) 운영인 2012-09-13 735
3 월야(月夜.달밤) 운영인 2012-09-07 748
2 강벽조유백(江碧鳥逾白) 종회 2012-08-30 1001
1 춘일억이백春日憶李白 [100] 종회 2012-08-22 3732
1